SK텔레콤, '월드 IT쇼 2021‘ 참가…AI·메타버스 공개

통신·미디어 / 김형규 기자 / 2021-04-21 12:02:40

SK텔레콤(대표 박정호, 이하 SKT)이 2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전시회 '월드 IT쇼 2021(WIS 2021)'에서 AI(인공지능)와 메타버스 관련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SKT는 서울 코엑스(COEX) 3층에 위치한 870㎡ 규모의 전시관에서 '인공지능과 가상현실로 가득찬 미래'를 주제로 대한민국 ICT 기술의 미래를 책임질 혁신 기술 총 12개를 전시한다.
 

▲ SK텔레콤이 '월드 IT쇼 2021'에서 AI와 메타버스 관련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공개한다. [사진=SK텔레콤 제공]

 

관람객은 SKT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의 핵심 두뇌 AI 반도체 'SAPEON(사피온)'과 함께 코로나 방역을 돕는 인공지능 로봇,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가 탑재된 이어셋 ‘누구 버즈’와 인공지능 전기차 등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다.

AI 반도체는 인공지능 서비스의 핵심 두뇌에 해당한다. 서비스 구현에 필요한 대규모 연산을 초고속, 저전력으로 시행한다. SKT는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로 데이터센터에 적용 가능한 AI 반도체 '사피온'을 자체 개발해 공개한 바 있다.

이번 WIS에서는 관람객들이 사피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전시를 준비했다.

관람객들은 대형 구조물 형태로 제작된 사피온을 통해 칩셋의 형태를 자세히 관찰할 수 있으며 GPU(그래픽처리장치)와 데이터 처리 속도를 실시간으로 비교할 수 있는 등 SKT가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의 성능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SKT의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생활 속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다.

관람객은 인공지능 방역 로봇 'Keemi(키미)'가 전시관 곳곳을 자율주행 기술로 돌아다니며 코로나 방역을 시행하는 것을 볼 수 있으며 SKT의 인공지능 서비스 이어셋 누구 버즈를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다.

국내외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메타버스' 관련 미래 서비스도 SKT 전시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미래 ICT 기술의 핵심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

SKT는 ▲초현실적 경험을 제공하는 ‘5G 메타버스 시네마’ ▲메타버스 공간을 만드는 ‘점프스튜디오’ ▲차세대 5G 기술인 모바일엣지컴퓨팅이 적용된 메타버스 패션쇼, 트윈 월드(메타버스 컨퍼런스)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는 VR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를 공개한다. 

 

▲ SK텔레콤이 '월드 IT쇼 2021'에서 AI와 메타버스 관련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공개한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T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과 안전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VR 기기를 써야 체험이 가능했던 ‘메타버스’ 서비스를 VR 기기 착용 없이도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특수 디스플레이(시크릿 스크린)를 전시장 곳곳에 설치했다. 평상시에는 화면에 아무 것도 보이지 않지만 관람객이 스크린 앞에 서면 실제 VR 기기를 착용한 것과 같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또한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시간대별로 방역도 철저히 실시하며 체험 기구나 이벤트는 따로 줄을 서지 않아도 모바일 예약이 가능하도록 운영한다.

현장에 비치된 QR코드를 촬영 후 기다리면 체험이 가능할 때 알림을 받을 수 있다.

송광현 SKT 디지털커뮤니케이션 실장은 “관람객들이 AI와 메타버스로 가득한 미래 세상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미래를 선도하는 ICT 혁신 기술을 통해 고객의 삶을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