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수주...1조 900억 규모

건설 / 이석호 기자 / 2022-04-24 01:56:56

롯데건설은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랜드마크사업단이 2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스카이라운지 [롯데건설 제공]


선사현대아파트는 서울시 강동구 상암로 11 일원 약 6만 8996㎡ 부지에 들어선 지하 3층~지상 28층의 아파트 16개 동, 2938세대의 대단지로 국내 리모델링 사상 최대 규모다.

수평증축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지하 5층~지상 29층의 공동주택 16개 동, 3328세대로 탈바꿈하게 된다. 공사비는 총 1조 900억 원 규모다.

랜드마크사업단은 양사의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합해 랜드마크 고급 주거 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한강변 대단지라는 장점을 살린 고품격 주거공간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사업지 특성에 맞는 선별적 수주전략을 추진해 지속적으로 리모델링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해 리모델링 전담조직을 구성해 용산구 이촌현대, 양천구 목동2차우성, 수원 권선 삼천리2차에 이어 올해 1월 청담신동아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