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환거래 디지털 감시 시스템 구축···"글로벌 제재 리스크 예방"

금융·보험 / 황동현 기자 / 2022-05-12 11:33:33
무역관련 데이터, 외환거래 데이터 결합‘S-TBML’플랫폼 구축
업권 첫 AI·OCR 기반 외환 서류 자동점검, 글로벌 제재 리스크 사전 예방

신한은행이 빅데이터와 디지털을 기반으로 자금세탁과 이상거래를 감지하는 외환거래 디지털 감시 시스템을 구축했다. 금융권 최초 AI·OCR 기반 외환 서류 자동점검으로 글로벌 제재 리스크를 사전 예방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무역기반 자금세탁(TBML, Trade Based Money Laundering)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외환거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S-TBML(Shinhan-Trade Based Money Laundering)’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무역기반 자금세탁(TBML)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외환거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S-TBML’ 시스템을 구축했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S-TBML’이란 무역·외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금세탁 및 이상거래를 감지하는 시스템으로 ▲무역거래 상대방 및 실소유자 점검 ▲특이거래점검 ▲무역서류 정밀점검 등 외환거래의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글로벌 제재 리스크 및 이상거래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신한은행은 2018년부터 무역기반 자금세탁 점검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한DS의 디지털 금융서비스 구축 기술을 활용해 외환거래 디지털 감시 플랫폼을 개발했고, 지난해 9월 AI(인공지능), OCR(광학문자인식) 기술을 접목해 경제제재(Sanction) 자동 탐지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AI(인공지능), OCR(광학문자인식)을 활용하는 무역서류 자동점검 시스템을 도입 함으로써 무역 증빙서류 수기 점검에 투입됐던 자원의 낭비를 개선하고 외환거래 점검속도 및 품질을 크게 향상 시켰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복잡한 글로벌 외환거래를 데이터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점검하는 것은 은행의 필수 과제다”며 “향후 지속적인 ‘S-TBML’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무역거래와 관련된 자금세탁 및 이상거래를 파악하고 글로벌 제재 리스크를 사전에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