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3주기 추도식 엄수...문재인 전 대통령 5년만에 참석

사회 / 류수근 기자 / 2022-05-23 18:06:27
추모식 주제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추모객 1만2천여명 추산
문 전 대통령 퇴임 후 첫 공식행사...방명록에 “깨어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여야 정치권 대거 집결...정부대표로 한덕수 국무총리 참석
6·1지방선거 앞두고 野 지지층 결집 시도, 與 ‘외연 확장’ 통합 행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이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집결한 가운데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민주당 의원 80여 명이 자리해 노 전 대통령을 기렸고, 국민의힘에서는 당 대표와 원내대표, 전·현직 의원 등 총 11명이 참석했다.

13번째 추도식은 노 전 대통령 기일인 이날 오후 2시 '나는 깨어있는 강물이다'라는 주제 아래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옆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개최됐다.
 

▲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등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을 마치고 참배를 위해 묘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해=공동취재/연합뉴스]

추도식을 기획한 노무현재단은 정치대립을 해소하고, 노 전 대통령이 바란 소통과 통합의 민주주의를 향해 나아가자는 취지를 담아 주제를 정했다.

노무현재단은 추모식에 참석한 3천여 명을 포함해 참배객 등 1만2천여 명이 봉하마을을 찾았을 것으로 추산했다. 행사장 주변 잔디밭까지 추모객들로 북적였다.

6·1 지방선거를 불과 일주일여 남기고 거행된 이날 추도식에는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집결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각 외연 확대 및 통합, 지지층 결집을 도모하기 위한 포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 한덕수 총리,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정숙 여사, 문재인 전 대통령, 권양숙 여사, 노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딸 노정연 씨, 한명숙 전 총리, 이해찬 전 총리, 문희상 전 국회의장, 이낙연 전 총리,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 권성동 원내대표. [김해=연합뉴스]

범야권에서는 5년만에 추도식에 모습을 드러낸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롯,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 윤호중·박지현 공동 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참여정부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후보,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양문석 경남지사 후보 등 지방선거 민주당 시·도지사 후보들도 함께 했다.

여권 핵심 인사들도 대거 봉하마을을 찾았다.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한덕수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김해=연합뉴스]

정부대표로는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이 참석했고, 여당에서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선대위 부위원장인 정미경 최고위원 등이 자리했다.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총리이기도 하다.노 전 대통령 가족은 권양숙 여사, 아들 노건호 씨, 딸 노정연·곽상언 부부 등이 추모식 자리를 지켰다.

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10여 일 만에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행사에 참석한 지 5년 만에 봉하마을을 찾았다.

문 전 대통령은 추모식 시간보다 4시간 이른 오전 10시께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검은색 양복에 검은 넥타이 차림이었다.

문 전 대통령의 이날 추도식 참석은 지난 10일 퇴임 후 첫 공개행사다.

▲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가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분향하고 있다. [김해=공동취재/연합뉴스]

문 전 대통령은 먼저 노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운영될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전시관’(이하 체험관)을 50여 분 관람했다. 체험관은 추모제에 맞춰 이날 하루 특별개관한 후 시범운영을 거쳐 8월 27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문 전 대통령은 체험관 방명록에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라고 썼다.
문 전 대통령 내외는 ‘상록수’ 노래에 맞춰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나란히 추도식장에 입장해 맨 앞줄에 앉았다. 그는 추모식 때 별도로 발언하지는 않았다.

공식 추도사는 노무현 정부 각료 출신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을 추억하며 문재인 정부 업적을 부각했다.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김해=공동취재/연합뉴스]

정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이 균형자 역할을 하려고 했고, 운명을 스스로 주도적으로 개척해 나가려고 애썼지만, 보수진영, 보수언론으로부터 ‘우리 주제에 무슨 균형자냐’, ‘한미동맹이나 잘 챙겨라’ 비아냥을 들었다”며 “그런데 문재인 전 대통령 5년을 거치는 동안 대한민국은 세계 10위 경제 대국, 세계 6위 군사 강국으로 우뚝 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약소국 의식에 꽉 차 있지만, 이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정치·경제·사회·문화적으로 선진국 반열에 들어섰다”고 재차 말했다.

이 발언에 박수가 이어지자 정 전 장관은 “이 박수는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보내 주십시오”라고 했다. 이에 참석자들이 ‘문재인’을 연호하자 문 전 대통령은 일어나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정 전 장관은 “이제 우리나라도 노 전 대통령 생전의 꿈인 줏대 있는 외교 철학을 되살려 국제정치에서 능히 균형자 역할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겨 약소국 의식을 버리고 자국 중심성 있는 외교를 해나갈 수 있게 됐다. 노 대통령님, 기뻐해 주십시오”라고 언급했다.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시민 권력으로 탄생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여전히 그리워하는 이유는 끝끝내 이루지 못한 그의 꿈 때문이다”며 “그의 못다 한 꿈이 시민 여러분의 힘으로 완성되길 진정으로 고대한다”고 인사말을 했다.

특히 정 전 총리가 “노무현 대통령이 그토록 바랐던 민주주의의 완성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갑시다”라고 하자 한 전 총리가 크게 손뼉을 치는 모습도 방송 화면에 잡혔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가운데)와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참배를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김해=공동취재/연합뉴스]

추도식이 끝나갈 무렵 장내엔 노 전 대통령이 평소 즐겨 부른 ‘상록수’가 울려 퍼졌다.

추모제를 마친 후 문 전 대통령 등 참석자들은 대통령 묘역에 헌화 참배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연합뉴스 종합]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오늘의 이슈

포토뉴스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