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中 니켈‧코발트 제련기업 지분 인수…“배터리 원재료 확보”

화학 / 김형규 기자 / 2021-09-17 14:55:42
350억 원 투자, 배터리 원재료 기업 ‘그레이트파워’ 지분 4.8% 인수

LG에너지솔루션은 17일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 니켈‧코발트 등을 생산하는 중국 ‘그레이트파워 니켈 앤 코발트 머테리얼스’사의 유상증자에 약 350억 원을 투자해 지분 4.8%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둔 그레이트파워는 2006년 설립된 제련 전문 기업이다. 오는 2023년 전기차 배터리용 황산니켈 양산을 목표로 중국 현지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 [LG에너지솔루션 CI]

 

LG에너지솔루션은 그레이트파워 지분 인수와 장기 구매계약을 통해 2023년부터 6년간 니켈 총 2만 톤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된다.

이는 한 번 충전으로 500킬로미터(km) 이상 주행 가능한 고성능 전기차 기준 약 37만 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전기차 배터리 4대 핵심 소재 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 중 하나인 양극재는 배터리 용량을 늘리고 출력을 높이며 배터리 재료비의 40퍼센트(%)가량을 차지한다.

특히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 원료로 비중을 높이면 에너지 밀도가 높아져 전기차 1회 충전 시 주행거리가 늘어나게 돼 니켈 비중이 높은 ‘하이니켈 배터리’가 늘어나는 추세다.

이 같은 하이니켈 리튬이온 배터리의 경우 양극재 내 니켈 비중은 80% 이상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 상반기 3세대 차세대 전기차용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제) 배터리 생산을 본격 시작해 점차 그 비중을 증가시킬 계획이다.

하이니켈 NCMA 배터리는 양극재 내 니켈 함량을 89~90%까지 높이고 가격이 비싼 코발트는 5% 이하로 줄여 제작한다. 이에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알루미늄을 추가해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 경쟁력도 더한 배터리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호주의 배터리 원재료 개발업체인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와 니켈·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오스트레일리안 마인즈와의 계약으로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2024년 하반기부터 6년간 니켈 7만 1000톤과 코발트 7000톤을 공급받게 된다.

또한 지난 6월엔 호주의 니켈, 코발트 제련기업인 QPM에 약 120억 원을 투자해 지분 약 7%를 인수하고, 니켈·코발트 장기 구매계약을 맺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