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5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분할 후 첫 회사채

건설 / 이석호 기자 / 2021-05-21 23:24:36

DL이앤씨가 기업 분할 후 첫 회사채를 ESG 채권으로 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ESG 채권으로 조달하는 자금은 친환경 사업 및 상생 협력 기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채권 발행에 앞서 한국기업평가를 통해 사전 인증평가를 진행했으며, 지속가능부문 최고 등급인 ‘ST1’을 부여 받았다. 이달 27일 수요예측을 거쳐 내달 4일 발행할 예정이다.
 

▲ DL이앤씨 사옥 'D타워 돈의문' 전경 [사진=DL이앤씨 제공]


ESG 채권은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등 사회적 책임 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이다. 이번 채권은 환경과 사회부문이 결합된 지속가능채권으로, DL이앤씨 제1회 공모사채의 발행 규모는 3년물 1500억 원과 5년물 500억 원 규모다.

이 가운데 5년물 500억 원이 ESG 채권으로 발행될 예정으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1500억 원까지 증액할 계획이다.

이번 조달 자금은 친환경 건축물 공사와 협력사 지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현재 녹색건축 인증,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인증 등 친환경건축물과 관련된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건설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절감하는 동시에 냉난방 에너지 소비량이 적은 친환경, 고효율 건축물을 공급하고, 협력사의 자금 조달 부담 해소를 위한 상생 협력 기금에도 조달 자금을 사용할 방침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