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연말 소외 계층에 ‘사랑의 쌀’ 500포대 전달

ESG·지속가능경제 / 김형규 기자 / 2021-11-25 18:07:55
자매마을 경남 함안군 군북농협 쌀 구매해 지원

효성은 25일 마포구 소외 계층을 위해 20kg짜리 백미 500포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효성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16년째 매년 마포구에 거주 소외 계층을 위해 ‘사랑의 쌀’ 나눔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전달한 사랑의 쌀은 마포구청을 통해 총 500가구에 비대면으로 배달될 예정이다.
 

▲ (왼쪽부터) 유동균 마포구청장과 이정원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전무 [사진=효성 제공]

 

효성은 쌀 나눔에 의미를 더하고자 1사 1촌 자매마을인 경남 함안군 군북농협에서 쌀을 구입하고 있다.

한편 효성은 ‘나눔으로 함께하겠습니다’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일에는 마포구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마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 3000만 원을 전달했다. 내달 1일에는 연말을 맞아 마포구 취약계층 이웃을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에 4000만 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