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총리대행 "가족단절 먹먹...요양병원·시설 효과적 접촉·면회 방안 마련해라"

사회 / 류수근 기자 / 2021-05-09 17:15:27
“확진자수 하향성 횡보...특별방역점검주간 종료”
“국민불편·민생충격 최소화 스마트 방역 강구해야"”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를 하는 양상"이라며 "특별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방역강화를 위하여 다시 1주 연장하는 방안도 제기되었으나 일단 한시적인 조치였음을 감안하여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휴일인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홍 총리대행은 이어 “5월이 이완, 방심에 따른 폭증이냐 아니면 경계, 방역을 통한 확진 통제냐를 가르는 중차대한 시점”이라며 “특별방역점검 주간은 종료됐더라도 한 주일, 한 주일이 특별주간이라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 조만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방역 장기화로 여러모로 힘들겠지만 5월중에 모임 자재, 접촉에 대한 절제, 수칙 준수, 백신 접종 등 다층적인 방역조치에 각별히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백신 접종을 본격화하는 시점에서 유행 통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을 특별방역점검 주간으로 설정해 방역을 강화해 왔다.

이를 위해 공공 부문의 회식·모임이 금지되고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 제도가 확대됐다. 또 회식이나 모임 등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점검하기 위해 불시 단속도 벌였다.

부처별 상시 점검단을 통해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과 경남권의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하고, 경찰청은 유흥시설 등 방역수칙 위반이 빈번한 업소를 중심으로 단속도 강화했다. 수도권과 경남권의 광역자치단체는 별도 지역별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해 시행했었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또 백신 접종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맞물려 '스마트 방역'으로의 전환도 강조했다.

그는 "고통은 덜하고 효과는 더 큰 스마트한 방역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가능한 한 지금까지의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국민 불편과 민생 충격을 최소화하는 스마트한 방역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어버이날인 어제 한 요양병원에서 부모 자녀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얼굴을 마주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가슴이 먹먹했다"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접촉·면회 제한 등을 통한 가족단절 등의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방역과 조화될 수 있는 효과적인 접촉·면회 방안을 이달 말까지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홍 총리대행은 “어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0%의 개선보다 10배의 혁신에 도전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문샷 싱킹’(MoonShot Thinking)이란 말이 있다”며 “방역에 있어서도 기본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대전제 하에서도 보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스마트 방역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 효과에 대해 "올초 1,2월경에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확진자 수가 주당 100명에서 많게는 400여명 수준이었으나 2월 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실시 이후 그 숫자가 20명대까지 낮아졌고, 오늘 기준으로 4명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지난달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의 한 교회에서 예배 참석자 23명 중 22명이 무더기 확진되는 사례가 있었으나 예배 10여일 전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 받은 30대 초반 여성 신도 1명만이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았다”고 거론했다.

그러면서 “두 가지 통계 및 사례는 백신 접종의 효과를 웅변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접종 순서가 오면 백신효과에 대한 믿음을 갖고 접종 예약과 접종에 적극 임해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