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리버스 멘토링’ 진행…임직원 세대격차 해소

통신·미디어 / 김형규 기자 / 2022-05-12 10:59:23
신입사원 멘토 21명, 임원 10명 참여

LG유플러스는 1990년대생 신입사원들이 임원들에게 MZ세대 트렌드에 대해 멘토링하며 세대 차이를 좁혀나가는 ‘리버스 멘토링’을 진행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4년째인 LG유플러스의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은 지난 3월 여섯 번째 기수가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기수에는 21명의 신입사원 멘토와 10명의 임원이 참여해 총 10개 조가 활동 중이다. 각 팀은 이달 말까지 세 달간 총 4회에 걸쳐 멘토링을 진행한다.
 

▲ 리버스 멘토링에 참여한 서재용 스마트팩토리 사업담당 상무가 신입사원 멘토들과 함께 MBTI 검사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21명의 멘토 전원이 2022년 1월 입사해 근무한 지 반년이 채 되지 않은 신입사원인 점이 특징이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25세다.

멘토들이 직접 선정한 멘토링 주제는 ‘MBTI 알아보기’, ‘당근마켓으로 물건팔기’, ‘채식식당 가기’ 등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로 구성됐다.

서재용 스마트팩토리 사업담당 상무는 신입사원 멘토들과 함께 MBTI 분석을 진행했다.

서재용 상무는 "MBTI를 분석하면 개인의 특성이나 장점도 파악할 수 있고 같은 말이나 피드백도 성향에 따라 다르게 전달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직원들과의 소통이나 업무 지시, 코칭에 유용하게 MBTI를 활용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조직 내 세대격차 해소를 위해 지난 2019년 리버스 멘토링을 처음 도입했다. 지금까지 총 92명의 신입사원과 황현식 대표를 포함한 52명의 임원이 참여했다.

양효석 LG유플러스 최고인사책임자(전무)는 "MZ세대 직원들이 증가하면서 조직내 세대‧직급 간 소통이 점점 더 중요한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며 "세대 격차를 좁히고 수평 문화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