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 공개..."1인 모빌리티로 확장 가능"

자동차·항공 / 이석호 기자 / 2021-12-16 10:05:45
4개 바퀴가 독립적으로 기능..."좁고 복잡한 길도 OK"
내년 미국 'CES 2022'서 어플리케이션 실물 공개

현대자동차그룹은 첨단 로보틱스 기술이 집약된 신개념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Mobile Eccentric Droid)를 16일 공개했다.

모베드는 납작한 직육면체 모양의 몸체에 독립적인 기능성 바퀴 4개가 달렸다. 기울어진 도로나 요철에서도 수평을 유지할 수 있으며, 휠베이스와 조향각의 조절이 자유로워 좁고 복잡한 도심 환경에 최적화됐다. 

 

▲ 신개념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 [현대차그룹 제공]


모베드에 탑재된 편심 메커니즘 기반의 '엑센트릭 휠'은 각 바퀴마다 세 개의 모터가 달려 개별 바퀴의 동력, 조향, 몸체의 자세 제어 등 기능을 수행한다.

편심이란 휠(디스크)의 중심을 벗어난 위치에 고정바(fixed bar)가 달린 형태로, 증기기관 엔진과 자전거 바퀴를 예로 들 수 있다.

또 개별 동력과 조향 제어 시스템은 360도 제자리 선회와 전 방향 이동을 가능하게 해 좁은 환경에서도 이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자세 제어 시스템은 지면 환경에 따라 각 바퀴의 높이를 조절해 몸체의 흔들림을 최소화한다.

모베드는 고속 주행 시 필요에 따라 전륜과 후륜의 간격을 65㎝까지 넓혀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반대로 저속 주행이 필요한 복잡한 환경에서는 간격을 45㎝까지 줄여 좁은 길도 쉽게 빠져나갈 수 있게 했다.

너비 60㎝, 길이 67㎝, 높이 33㎝의 크기로 무게는 50㎏이다. 배터리 용량은 2kWh, 최대 속도는 30km/h이며, 1회 충전 시 4시간가량 주행이 가능하다. 타이어는 12인치가 적용돼 지면의 충격을 효과적으로 흡수할 수 있다. 크기를 변경하면 더 큰 배터리 용량과 긴 주행거리도 적용 가능하다.

▲ 신개념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 [현대차그룹 제공]


모베드는 바퀴와 몸체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고, 흔들림이 없는 특성상 배송 및 안내 서비스, 촬영장비 등으로 쓰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이밖에도 방지턱 등 도로의 요철, 좁은 공간 등에 대한 이동성이 강점으로 안내·서빙 로봇의 활용 범위를 실외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모베드 플랫폼 크기가 사람이 탑승 가능한 수준까지 확장되면 노인과 장애인의 이동성 개선을 돕거나 유모차 등 1인용 모빌리티로서도 활용될 수 있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 상무는 "실내에서만 이용됐던 기존 안내 및 서빙 로봇의 한계를 극복하고, 도심 실외에서의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이동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모베드를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산업 박람회 'CES 2022'에서 로보틱스를 주제로 신개념 로봇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때 현대차 전시관에서 모베드의 안내용 애플리케이션 버전 등 실물을 전시할 계획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