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대안정보 활용 '비대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 도입

금융·보험 / 황동현 기자 / 2021-06-29 09:56:57
통신료 납부정보, 연체이력 등 통신정보 추가 적용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7월 1일부터 대안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신용평가모형을 개인사업자까지 확대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안정보는 금융정보가 부족한 고객의 정교한 평가를 위해 기존 금융정보를 보완할 수 있는 통신정보, 유통정보, 가맹점 정보 등이다.
 

▲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7월 1일부터 대안정보를 활용한 비대면 신용평가모형을 개인사업자까지 확대 적용한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BC카드사 가맹점 정보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신용평가에 반영한 ‘비대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을 신규 도입했다.

이번 모형 도입으로 매출 정보가 좋음에도 불구하고, 업력이 짧거나 금융회사 거래가 없어서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우량 개인사업자에 대한 기업자금 공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판매 중인 개인사업자 전용 비대면 대출상품인‘우리 오(oh)! 클릭대출’,‘우리 사장님 e편한 통장대출’,‘우리 캐시노트 플랫폼 전용대출’은 물론, 하반기에 네이버파이낸셜과 함께 출시 예정인 제휴 대출상품에도 BC카드사 가맹점 정보를 반영한 ‘비대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에 운영 중인 중·저신용자 및 금융이력부족(Thin-filer)고객을 위한 ‘비대면 중금리 신용평가모형’에는 통신료 납부정보, 연체이력 등을 활용한 통신정보를 추가로 적용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모형’신설 및 기존 ‘비대면 신용평가모형’ 업그레이드로 정교한 신용평가를 통한 리스크 관리는 물론, 비대면 이용고객 대상을 확대하여 고객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포용적인 금융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