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美 대체육류 업체 임파서블푸드 5억 달러 투자 라운드 주도

증권 / 황동현 기자 / 2021-11-25 09:23:05
실제 육류와 큰 차이 없어 채식주의자 뿐 아니라 다양한 소비자들 호응
▲ 미래에셋그룹 센터원 빌딩 [사진=미래에셋증권 제공]

 

미래에셋이 미국 대체육 스타트업 임파서블푸드의 5억 달러 투자 라운드를 주도했다. 이는 미래에셋증권을 포함한 그룹 차원에서 진행되었으며, 2020년 3월에 이어 두번째로 해당 회사에 대한 투자를 주도한 것이다. 대체육은 실제 육류와 큰 차이가 없어 채식주의자 뿐 아니라 다양한 소비자들의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이 대체육류를 개발하는 미국 스타트업 임파서블푸드(Impossible Foods)의 5억 달러 규모의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리드투자자로 투자를 완료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임파서블푸드는 2011년 미국 스탠퍼드대 출신 생화학자 패트릭브라운이 세운 대체육류 스타트업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게이츠,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 등의 기업인과 가수 케이티 페리, 래퍼 제이지 등의 유명인사가 투자한 회사로도 알려져 있다.

임파서블푸드는 고기 맛을 내는 핵심 성분인 헤모글로빈 속 ‘헴(Heme)’성분을 콩 뿌리에서 추출해 햄버거 패티(소고기), 소시지(돼지고기), 치킨너겟(닭고기) 등 대체육류를 개발했다. 대체육류 중 가장 실제 육류와 맛이 비슷해 채식주의자 뿐 아니라 채식지향인(Flexitarian, 간헐적인 채식주의자로 육류 섭취를 줄이고자 하는 의지가 높은 사람들)에게도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임파서블푸드는 현재 스타벅스, 버거킹 등 글로벌 유수의 레스토랑 체인 4만여개 매장과 월마트, 코스트코, 타겟 등 미국 슈퍼마켓체인 2만여개 점포에서 제공되고 있다.

임파서블푸드의 누적 자금조달 규모는 20억 달러(약 2조3700억원)에 달하며, 미래에셋을 비롯해 테마섹, 호라이즌벤처스, 코슬라벤처스, 구글벤처스, 코튜 등 글로벌 탑티어 벤처투자회사들이 주요 투자자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