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청년 예비창업자 1700명에 최대 1억 지원

중기·벤처 / 강한결 / 2019-02-26 14:36:51

[메가경제 강한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혁신적인 기술 창업 소재가 있는 청년 예비창업자들을 지원한다. 창업 교육을 진행하고 전담 멘토링 등이 포함된 '예비창업 패키지' 참가자들에게는 최대 1억원의 창업 자금이 제공된다.


26일 중기부는 올해 만 39세 이하 청년 예비창업자 총 1700명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다음 달 600명을 우선 선발하고 이후 4차 산업, 소셜 벤처, 일반 등 각 분야에서 추가로 총 1100명을 뽑는다. 모집 기간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28일 오후 6시까지이다.


엄기훈 중기부 지식서비스창업과장은 “모집 기간 동안,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를 대상으로 전국 6개 지역에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업에 관심 있는 청년 예비 창업자들에게 사업 설명회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중기부는 예비창업 패키지를 진행하면서 지난해 발생한 미비점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잡음을 줄이기 위해, 중기부는 질의응답 중심의 발표 평가로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부정한 방법으로 사업이 선정되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창업 기업들이 교류와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창업 기업 간 연결 프로그램을 월 1회 이상 운영한다. 또한, 4차 산업 혁명 분야 중심의 관계 부처 산하 기관을 주관 기관으로 추가 지정해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한다. 신성장, 혁신산업을 장려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 예비 창업자는 케이스타트업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사업 신청을 해야 한다.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