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 OTT 전문법인 ‘KT시즌’ 출범…장대진 초대 대표 선임

통신·미디어 / 이석호 기자 / 2021-08-05 22:08:02

KT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전문법인 '케이티시즌(kt seezn)'이 공식 출범했다고 5일 밝혔다.

KT 모바일미디어 사업부문이 분사해 설립된 케이티시즌은 콘텐츠 전문회사 스튜디오지니와 함께 그룹의 차세대 미디어·콘텐츠 사업을 이끌 전망이다. 

 

▲ 장대진 케이티시즌 초대 대표 [사진=KT 제공]


KT는 5일 이사회를 열어 그룹 내 미디어·콘텐츠 전문가인 장대진 초대 대표를 선임하고, 새 독립법인 케이티시즌의 닻을 올렸다. 그동안 KT에서 제공했던 OTT ‘seezn(시즌)’은 앞으로 케이티시즌에서 서비스된다.

케이티시즌은 서비스 개편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국내외 독점·특화 콘텐츠에 공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외부에서 투자 유치 및 제휴를 확대해 사업 가치를 한층 높인다는 복안이다.

첫 수장 자리에 오른 장대진 케이티시즌 대표는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에서 미래사업전략을 담당하고, OTT를 비롯한 뉴미디어 사업을 진두 지휘하며 미디어·콘텐츠 분야 전문성을 쌓아왔다. 

 

▲ KT그룹 미디어·콘텐츠 사업에서 ‘케이티시즌’의 역할 [KT 제공]

 

지난해부터는 KT 콘텐츠 전반을 총괄하면서 외부 사업자와의 제휴 협력과 그룹 콘텐츠 사업구조를 기획해왔다.

장대진 대표는 “그룹이 보유한 강력한 미디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케이티시즌을 국내 최고의 OTT 사업자로 성장시키겠다”며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와 고객이 만족할 만한 콘텐츠 제공을 통해 KT그룹의 미디어 사업을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