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서초구와 취약계층 거주 환경 지원 협약... 5년 연속

ESG·지속가능경제 / 김형규 기자 / 2022-03-21 11:47:25
1억 원 상당 친환경 페인트, 창호 등 지원

KCC는 지난 18일 서초구 및 관내 복지기관들과 ‘2022년 반딧불 하우스’ 업무협약을 맺고 사회 취약 계층의 거주 환경을 개선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5년 연속 이어가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초구청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KCC‧서초구‧한우리정보문화센터 등 복지기관 4곳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김상준 KCC 이사(가운데)와 관계자들이 협약식에서 함께한 모습 [사진=KCC 제공]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가구를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를 통한 공간복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KCC는 앞서 2018년부터 서초구와 함께 이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KCC는 이번 사업에 1억 원 상당의 친환경 페인트, 창호 등을 지원한다.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초점을 두고 각 대상 가구의 특성을 고려해 1대 1 맞춤형으로 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가구의 필요에 따라 천장·벽면 등의 도배, 세면대·싱크대 등의 시설 교체, 그리고 방범창·붙박이장 등도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내달부터 신청 가구를 모집한다. 신청 사유와 지원 시급성, 중복지원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서류 심사, 현장 방문을 거쳐 대상 가구를 선정한다. 주거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으로 공간복지를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한부모가족, 장애인,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주민, 차상위계층, 취약 청소년 가정 등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가구다.

지난 한 해 동안 실시한 반딧불 하우스 사업을 통해 사회적 배려 대상자 34가구에 공간복지를 지원했다. 지난 2018년부터 4년간 총 130곳의 환경개선을 진행했다.

KCC 관계자는 “반딧불 하우스 사업은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활동”이라며 “KCC의 대표 사회공헌사업인 만큼 전국 사업장과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CSR 모델로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