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 아동 재능 계발 위해 2억원 기부

ESG·지속가능경제 / 황동현 기자 / 2022-03-23 11:44:54
사업비 2억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
2018년부터 재능클래스 사업비로 총 14억원 지원
현재까지 약 2000 명의 아이들 재능계발 기회 제공받아

신한라이프의 사회공헌재단인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이 아동의 재능 계발 위해 2억원을 지원했다.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은 2018년부터 재능클래스 사업비로 총 14억 원을 지원했으며 현재까지 약 2000 명의 아이들이 재능 계발의 기회를 제공받았다.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이사장 성대규)은 '2022 신한라이프 재능클래스’ 사업비 2억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 서울 용산구 소재 갈월종합사회복지관의 아동들이 신한라이프재능클래스를 통해 펜싱을 배우고 있다. [사진=신한라이프 제공]

‘2022 신한라이프 재능클래스’는 아동들의 꿈과 재능 발견을 지원하는 스포츠 및 문화 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이 아동 이용시설에 사업비를 지원하고, 시설은 아동을 위한 맞춤형 재능 계발 교실의 전문강사 섭외부터 재료 준비와 대관 등의 전반적인 프로그램 운영을 맡는다. 기존에는 축구, 야구 등을 포함한 스포츠 종목만을 운영했지만 올해부터는 문화 예술의 영역까지 수업 종목을 확대해 보다 폭넓은 재능 발굴과 계발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성대규 이사장은 “청소년기의 다양한 경험은 본인의 재능과 적성을 발견하는데 중요한 요소이다.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은 그 경험의 기회가 적은 아이들을 위해 꿈을 찾고 계발할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제공할 것"이라며,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신한라이프빛나는재단은 2018년부터 재능클래스 사업비로 총 14억 원을 지원하였으며 현재까지 약 2000 명의 아이들이 재능 계발의 기회를 제공받았다. 2021년에는 전국 65개 기관을 지원하여 923명의 아동이 재능클래스에 참여하였으며, 이들 중 꿈과 재능을 진로로 발전시켜 유소년 선수로 발탁 된 8명의 아동이 현재 전국대회를 통해 기량을 펼치고 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