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성균관대와 중추신경질환 연구센터 신축 기공

제약·바이오 / 김형규 기자 / 2021-12-10 11:00:49
2024년 완공 목표

유한양행은 성균관대‧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함께 ‘CNS연구센터 및 FabLab동’ 신축 기공식을 지난 9일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유한양행‧성균관대‧아임뉴런은 지난해 9월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CNS연구센터‧FabLab동 신축을 추진해왔다.
 

▲ (왼쪽 6번째부터 순서대로)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 김준영 학교법인 성균관대학 이사장, 이정희 유한양행 이사회 의장,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김한주 아임뉴런 대표이사 [사진=유한양행 제공]

 

CNS연구센터‧FabLab동에는 뇌과학 등 미래 유망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최첨단 연구시설 및 실험동물센터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유한양행 바이오신약 연구소와 아임뉴런 연구소가 이전해올 예정이며 성균관대는 신규 학과를 신설해 글로벌 창의 리더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 기관은 세계적 수준의 CNS 연구역량‧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속 가능한 산학 융합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CNS연구센터와 FabLab동은 연결된 구조로 설계됐다. 총 대지면적 3350평, 연면적 1만 5220평, 지상 8층, 지하 3층의 규모다. 오는 2024년 6월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CNS연구센터 및 FabLab동 신축은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을 위한 뇌질환 연구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성균관대는 연구소들이 세계적 수준의 연구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은 “CNS연구센터를 통하여 성균관대와 유한양행‧아임뉴런 간 혁신적인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는 “CNS연구센터 설립을 시작으로 기업과 대학의 역량을 총결집한 지속가능한 산학융합 생태계 조성을 완성해 갈 것”이라며 “아임뉴런은 첨단 생명공학 분야에서 지속적인 원천기술 개발 및 신약개발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