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 “깊이 사죄…사고수습·피해회복에 노력”

사회 / 이석호 기자 / 2022-01-12 10:59:16
“있을 수 없는 사고 발생...실종자 수색·구조 급선무”
“추가 피해방지 대책 수립...사고원인 규명에 성실히 임할 것”

유병규 HDC현대산업개발 대표가 12일 광주광역시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 인근에서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고 피해자들에게 머리를 숙였다. 

 



그는 “HDC현대산업개발의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불행한 사고로 인해 피해를 본 실종자분들과 가족분들, 광주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급선무”라며 “소방본부와 국토교통부, 광주광역시 및 서구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현재 유관기관의 협의 하에 실종자 수색·구조와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안전 확보 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장비와 인력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추가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수사기관의 조사와 국토교통부 등의 사고원인 규명에도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다시 한번 이번 사고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전사의 역량을 다해 사고수습과 피해 회복에 노력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연합뉴스]


HDC현대산업개발은 전날 사고 발생 직후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직원들과 구조 안전 전문가 등 50여 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고 전했다.

이날 광주시는 사고가 난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을 포함해 HDC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모든 건축·건설 현장에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

대검찰청도 광주지방검찰청·광주지방경찰청·광주지방고용노동청을 중심으로 한 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해 철저히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