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호의 과학단상]㉑ 과학적 사실과 과학주의의 차이

김송호의 과학단상 / 김송호 칼럼니스트 / 2021-08-03 10:20:35

요즘을 과학 기술의 시대라고 부르는데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만큼 과학기술이 우리 일상에 깊숙이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과학 기술은 우리 일상에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우리 사고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일상 대화를 할 때도 과학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어딘지 모르게 그 주장이 합리적이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그래서 요즘 대부분의 학문 연구에는 과학적인 방법을 사용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생각하듯이 과학적 방법으로 연구한 결과라고 하여 절대적 진리가 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일반인들의 생각과 달리 과학이 위대한 점은 과학적으로 연구된 결과가 절대적 진리가 아니라 언제든지 새로운 진리에 의해 반증가능하다는 점이다. 즉 반증 가능한 것이 과학적 사실이고, 반증 가능성을 부인하는 것은 과학주의 주장이라고 볼 수 있다.
 

▲ [사진=픽사베이 제공]

그렇다면 과학적 사실이 절대적 진리가 아니기 때문에 과학적 탐구를 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는 반론이 나올 수 있다. 다시 말해 금방 변할지도 모르는 사실을 옳다고 주장한다는 자체가 모순이 아니냐는 주장을 할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과학적 사실 자체를 자연 현상을 설명하는 도구라고 생각하면, 더 나은 도구를 찾아내는 노력이 정당하다는 것은 누구나 동의할 것이다.

예를 들어 뉴턴이 고전 역학을 찾아냈을 때는 그 고전 역학이 세상의 모든 자연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나온 다음에는 뉴턴의 고전 역학은 거시 세계라는 특수한 경우에만 적용되는 법칙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즉 뉴턴의 고전 역학은 상대성 이론의 아주 특수한 경우에만 적용되는 법칙이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뉴턴의 고전 역학이 틀린 것은 아니지만 아주 특수한 경우에만 적용되는 한계를 가진 법칙이라는 것이다. 더 나아가 양자역학이 나온 다음에는 미시 세계에서는 상대성 이론이나 뉴턴의 고전 역학보다는 양자역학이 더 잘 맞는다고 여겨지고 있다.

‘과학은 객관적 사실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을 ‘과학적 실재론’이라고 하는데, 현재는 이런 과학적 실재론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자연 현상을 설명하는 어떤 이론적 해석이 과학적 사실이라고 어떻게 판단할 수 있을까? 현대는 대체적으로 상호주관성, 즉 다른 과학자들이 상호검증을 통해 인정받은 주장을 과학적 사실로 인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과학 잡지 또는 기술 잡지에 연구 내용을 발표하면 다른 과학자들이 이 연구결과를 검증하고 확인 작업을 거쳐 과학적 사실로 인정받게 된다. 그러니까 과학적 사실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이런 검증 과정을 통한 ‘반증 가능성’을 받아들여야 한다. 오래 된 일이지만, 체세포 복제연구로 유명했던 황우석 박사의 연구 결과도 이런 반증 가능성을 통해 과학적 사실로 인정받지 못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요즘 과학적 연구 결과가 일반인들에게 전해지면서 마치 과학적 연구 결과는 반박하면 안 되는 절대 진리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최근 가장 큰 이슈로 등장한 기후변화 문제는 물론이고 진화론에 대한 주장도 마찬가지다. 진화론에 대한 반론을 펴면 마치 중세 종교재판을 옹호하는 사람처럼 취급하는 경우를 자주 본다.

진화론의 모순과 허점에 대해서는 이 짧은 지면에 설명할 수 없으니 관심이 있는 분들은 내가 쓴 ‘신의 존재를 과학으로 입증하다’를 읽어보시기를 권해드린다. 그렇다고 내가 진화론의 반대편에 서 있는 ‘창조론’이나 ‘지적 설계론’의 편에 서있다는 오해는 하지 말기 바란다.

이 책에서는 과학적인 방법론, 즉 열역학 법칙(엔트로피 법칙), 빅뱅 이론 등 과학적 이론을 통해 진화론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내놓았다.

물론 내가 기후변화의 원인이 화석연료의 연소에 의한 이산화탄소의 증가가 아니라거나, 진화론이 틀렸다는 주장을 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주장하고 싶은 것은 이런 주장들조차도 항상 ‘반증 가능성’을 열어놓아야만 한다는 것이다. 과학적 사실일지라도 반증 가능성을 열어놓지 않으면 종교적 신념과 마찬가지로 ‘과학주의 주장’이 되기 때문이다.

[김송호 과학칼럼니스트]

■ 칼럼니스트 소개= 서울대학교 공대를 졸업하고 미국 퍼듀(Purdue)대학교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공학한림원 회원, 한국공학교육인증원 감사, 한국산업카운슬러협회의 산업카운슬러로 활동 중이다. 과학 기술의 대중화에도 관심이 많아 5000여 명에게 다양한 주제의 글을 써서 매주 뉴스레터를 보내고 있고 약 20권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책을 저술하였다. 주요 저서로는 ‘인공지능AI 공존 패러다임’, ‘신의 존재를 과학으로 입증하다’, ‘행복하게 나이 들기’, ‘당신의 미래에 취업하라’, ‘신재생 에너지 기술 및 시장 분석’ 등이 있다.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