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중동 진출 본격화···2023년 매출 500억 목표

푸드 / 박종훈 / 2021-11-17 09:01:50
UAE 사르야와 독점 공급 및 유통 계약 체결

삼양식품이 사르야 제너럴 트레이딩사와 UAE 독점 공급게약 및 중동 진출 확대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진출을 본격화한다.

특히 올해 중동지역 예상 수출액 250억원 규모를 2023년까지 5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 압둘라 모하메드 헤랄 알 카비 사르야 대표 (사진 = 삼양식품 제공)

 

사르야 제너럴 트레이딩는 아부다비를 거점 지역으로 한 사르야 홀딩스의 관계사로 풍부한 자금과 유통망을 갖추고 소비재 수출입 및 유통을 하는 기업이다.

이번 계약으로 볶음면을 선호하는 UAE 라면시장 특성을 감안해 올해 현지 수출된 한국라면 중 71%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삼양식품 점유율을 2023년까지 85%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UAE는 현재 삼양식품에서 수출을 진행하는 중동지역서 매출 규모가 가장 큰 나라로 카르푸, COOP 등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 제품이 입점해 있다.

또 두바이 글로벌 빌리지에 입점한 삼양식품 부스에서 불닭볶음면 시식과 판매를 진행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추후 양사는 시리아, 레바논 등을 중동 내 전략 국가로 정하고 적극적인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UAE는 중동 지역에서 경제규모가 크고, 문화, 유통 등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어 중동 지역 진출에 중요한 시장”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UAE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중동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

SNS